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영남' 김기현 '충남' 김태흠…결선서 눌러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영남' 김기현 '충남' 김태흠…결선서 눌러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4.30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역동성 넘치는 정당 만들 것

김기현(4선·울산 남구을) 국민의힘 의원이 21대 국회 두 번째 국민의힘 원내사령탑 자리를 차지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당선된 김기현(오른쪽) 의원과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30.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당선된 김기현(오른쪽) 의원과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30.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실시한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김 의원은 결선 투표 끝에 김태흠 의원을 누르고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결선 투표에는 국민의힘 총 101명의 의원 중 100명이 참여했으며 김 의원은 이 중 과반인 66표를 확보했다. 함께 결선에 오른 김태흠 의원은 34표를 얻었다.

김 의원은 이날 당선소감에서 "두렵고 떨리는 마음"이라며 "우리가 다시 상승할 것인가 침몰할 것인가 너무나 중요한 시점에 원내대표를 맡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저는 확신한다. 자신한다"며 "우리가 반드시 국민의 지지를 얻어내고 내년 대통령선거에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회복하고 자랑스러운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역동성이 넘치는 다이내믹한 국민의힘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의원 여러분이 주인이 되도록 모시고, 제가 서번트(Servant·하인)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실시한 1차 투표에서는 김태흠 의원 30표, 유의동 의원 17표, 김기현 의원 34표, 권성동 의원 20표를 각각 득표했다.

1차 투표에서는 101명 의원이 투표에 참여해 100% 투표율을 기록했다.

다만 과반 후보는 나오지 않아 곧이어 결선 투표에 돌입했다. 국민의힘 당헌·당규는 원내대표 1차 투표에서 재적의원의 과반수가 넘지 않으면 결선투표를 실시한다.

▲울산 출생 ▲부산동고등학교 졸업 ▲서울대학교 법학과 졸업 ▲사법시험 합격(25회) ▲대구지방법원, 부산지법 울산지원 판사 ▲국회 산업자원위원회 간사 ▲한나라당 원내대표단 부대표 ▲한나라당 제1정책조정위원회 위원장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간사 ▲한나라당 서민행복추진본부 본부장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간사 ▲한나라당 중앙연수원장 ▲한나라당 대변인 ▲한나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한나라당 예산결산위원회 위원장 ▲국회운영위원회 간사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새누리당 정책위원회의장 ▲울산광역시장 ▲(현)국민의힘 포털공정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 ▲(현)김명수 탄핵거래 국민의힘 진상조사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