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號, 무계파 방점으로 진용 갖춰…사무총장도 비주류 예상
송영길號, 무계파 방점으로 진용 갖춰…사무총장도 비주류 예상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1.05.0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의 당직 인선이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방점은 자신이 그랬듯이 무계파, 비주류 중용이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송 대표는 3일 당대표 비서실장에 재선의 김영호 의원을, 대변인에 초선 이용빈 의원을 발탁한 데 이어 수석대변인에 재선 고용진 의원을 내정했다.

당의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중역인 사무총장에는 3선 윤관석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4선 노웅래 의원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다.

송 대표의 당직 인선 키워드는 무계파로 요약된다. 송 대표가 이번 당대표 경선의 경쟁자들에 비해 계파색이 옅고 친문보다는 비주류에 가까운 인사로 평가됐던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우선 사무총장으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윤 의원과 노 의원 모두 계파색이 옅다는 평가다.

인천 남동구을이 지역구인 윤 의원은 대표적인 송영길계 인사다. 송 대표가 인천시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인천시 대변인을 지낸 바 있으며 현재 국회 정무위원장을 맡고 있다.

원만한 대인관계와 개방적 성격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노 의원도 당내 대표적 비주류 인사다.

수석대변인에 내정된 고 의원은 서울 노원구갑이 지역구로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한 바 있으며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맡았지만 계파색이 옅은 인사로 분류된다.

송 대표와 지근거리에서 함께 할 김 의원은 서울 서대문구을이 지역구로 송 대표가 위원장을 맡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여당 간사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김상현 전 의원의 아들이다.

대변인으로 발탁된 이 의원은 의사 출신 정치인이다. 지난해 총선 때 광주 광산구갑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고 원내부대표를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