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원내대표, 법사위원장을 '장물'이라 표현은 매우 유감…재협상 요구 일축
윤호중 원내대표, 법사위원장을 '장물'이라 표현은 매우 유감…재협상 요구 일축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1.05.0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국민의힘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직을 포함해 원구성을 재협상하자고 요구하는 데 대해 "여야 협상을 통해 원구성 재협상을 하자고 하는데 과연 어떤 협상이 가능한지 의문"이라고 일축했다.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현재 공석인 법사위원장에 박광온 민주당 의원을 내정했지만, 국민의힘에서는 법사위원장을 돌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윤 원내대표는 "김기현 원내대표께서 취임 후 우리 당이 법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에 대해 불법, 장물 등 유감스러운 표현을 쓰고 있다"며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에서 174석 정당이 법사위원장을 갖고 일을 하는 것이 불법인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그는 국회법을 근거로 들어 "상임위원장 임기는 2년으로 한다고 정해져 있고, 상임위원장은 본회의 동의를 받아 그 직을 사임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어떤 법에도 의원이 교섭단체 대표의원 지시에 따라 상임위원장을 그만둘 수 있다는 조항을 찾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의결된 가장 존중해야 할 의사결정 결과를 불법, 장물 등으로 표현하는 데 대해 김 원내대표께서 법적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국민의힘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직을 포함해 원구성을 재협상하자고 요구하는 데 대해 "여야 협상을 통해 원구성 재협상을 하자고 하는데 과연 어떤 협상이 가능한지 의문"이라고 일축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현재 공석인 법사위원장에 박광온 민주당 의원을 내정했지만, 국민의힘에서는 법사위원장을 돌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김기현 원내대표께서 취임 후 우리 당이 법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에 대해 불법, 장물 등 유감스러운 표현을 쓰고 있다"며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에서 174석 정당이 법사위원장을 갖고 일을 하는 것이 불법인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법을 근거로 들어 "상임위원장 임기는 2년으로 한다고 정해져 있고, 상임위원장은 본회의 동의를 받아 그 직을 사임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어떤 법에도 의원이 교섭단체 대표의원 지시에 따라 상임위원장을 그만둘 수 있다는 조항을 찾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의결된 가장 존중해야 할 의사결정 결과를 불법, 장물 등으로 표현하는 데 대해 김 원내대표께서 법적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