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원 기재차관, 민간 주도로 ESG 생태계 확산 위해 조력자 역할 맡을 것
이억원 기재차관, 민간 주도로 ESG 생태계 확산 위해 조력자 역할 맡을 것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5.0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ESG 경영 전환 뒷받침 할 것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발언하는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4일 "민간 주도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생태계 조성·확산을 목표로 시장과 소통을 강화하고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ESG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 심화, 기후 위기 대응에 대한 시급성 인식으로 기업의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필요성이 확대되면서 ESG가 메가 트렌드로 부상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ESG는 일시적 트렌드로 끝나지 않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방안으로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ESG 확산을 통해 친환경·포용·공정에 기반한 경제 체질 개선의 기회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이 차관은 "기업들이 친환경 사업재편, 사회적 가치 실현,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 등 실질적 ESG 경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기업·금융회사·학계 등 ESG 관련 각 분야 전문가들의 다양한 발제와 정책 제언이 이어졌다.

업계에서는 ESG 경영을 촉진하기 위해 기업·학계가 동참하는 정부 주도의  탄소 저감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들은 중소기업 업종·규모 등 특성을 반영한 ESG 가이드라인 개발과 이에 기초한 중소기업 자가 진단 및 컨설팅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ESG 인프라 고도화를 위한 정부의 역할로는 ESG 정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플랫폼 구축과 인센티브 제공 등이 꼽혔다.

또한 공공기관 ESG 선도적 도입 확대 및 정보 공개 활성화, 평가기관의 공정·신뢰성 확보, 연기금의 ESG 투자 확대 등의 필요성도 거론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에서 제안된 의견은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정책 과제로 구체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등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