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유승민 하태경 ,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
국민의힘 유승민 하태경 ,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1.07.07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대표도 여가부 역할 무용론 제기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 등 일부 대선주자들 사이에서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론에 힘이 실리면서 대선 공약으로 쟁점화될 분위기다. 여기에 이준석 당대표가 여가부 무용론으로 해석될 만한 발언을 하면서 이른바 '이남자(20대 남성)' 표심을 의식한 정치적 발언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제가 대통령이 되면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겠다"고 대선 공약을 내놓았다. 여가부와 다른 부처 간 중복사업 예산은 의무복무를 마친 청년들을 위해 쓰겠다는 뜻도 밝혔다.

지난 대선 때도 여가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그는 "여성가족부가 과연 따로 필요할까? 인구의 절반이 여성이고, 정부의 모든 부처가 여성 이슈와 관계가 있다"며 "여가부라는 별도의 부처를 만들고 장관, 차관, 국장들을 둘 이유가 없다.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여성의 건강과 복지는 보건복지부가, 여성의 취업, 직장내 차별, 경력단절여성의 직업훈련과 재취업 문제는 고용노동부가, 창업이나 기업인에 대한 지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성범죄와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등의 문제는 법무부와 검찰, 경찰이, 아동의 양육과 돌봄 문제는 보건복지부와 교육부가 담당하면 되고 담당해야 한다"며 "상식적으로 누가 봐도 이 모든 사업들은 여가부 아닌 다른 부처가 해도 잘할 사업들이다"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현역 의원 중 가장 먼저 대선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의원도 여가부 폐지론에 찬성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직속 '국가사이버안보청'을 설치하는 3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직속 '국가사이버안보청'을 설치하는 3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하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청년 정치인 모임인 '요즘것들연구소' 시즌2 출범식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여가부는 사실상 젠더갈등조장부가 됐다"며 여가부에 비판적인 태도를 취했다. 하 의원은 여가부를 폐지하는 대신 대통령 직속 젠더갈등해소위원회를 설치해 2030세대의 갈등 요소를 해결하겠다는 대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