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포항 수산업자에게 뇌물 받고 접대....정권의 尹 제거 정치 공작?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포항 수산업자에게 뇌물 받고 접대....정권의 尹 제거 정치 공작?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7.14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 후 폭탄 발언…"여권 인사, Y쳐라 했다...논란 불가피…이준석 진상 규명 나설 것

경찰은 지난 4월 100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송치된 '가짜 수산업자' 김모(43)씨의 금품 의혹으로 총 7명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다.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윤석열 전 대변인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윤석열 전 대변인

입건된 7명 중에는 이 전 위원, 부장검사에서 최근 부부장검사로 강등된 A검사, 유명 종합편성채널 앵커, 포항지역 경찰서장 출신 현직 총경, 언론사 기자 등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부장급 현직 검사 등 유력인사들의 '가짜 수산업자' 금품 수수 의혹 수사 이면에 정치공작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치공작설을 제기한 사람은 이번 사건의 피의자 중 한명인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다. 그는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변인을 지내기도 했던 만큼 파장이 예상된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전날 오전 10시부터 약 8시간 가량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위원을 불러 조사했다.

취재진은 조사를 마치고 나온 이 전 위원에게 '접대를 몇차례 받았느냐' 등의 질문을 던졌는데 그의 입에서는 뜻밖의 주장이 나왔다.

그는 "여권 정권의 사람이라는 사람이 찾아온 적이 있다"며 "'와이(Y)'를 치고 우릴 도우면 없던 일로 만들어주겠다 이런 말을 했다. 경찰과도 조율이 됐다, 뭐 그런식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또 여권 인사의 제안을 거절했더니 자신이 연루된 수사 내용이 언론에 보도됐다며 보복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이 전 위원은 "윤 전 총장이 정치참여를 선언한 그날 제 얼굴과 이름이 언론에 도배가 됐다"며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공작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Y가 윤 전 총장이냐", "여권인사가 누구냐", "공작이라는 게 무슨 뜻이냐"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이 전 위원이 구체적으로 지목하지는 않았으나 언급한 'Y'는 윤 전 총장으로 추측된다. 윤 전 총장은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인 만큼 여권과는 대척점에 있다고 평가되는데다 이 전 위원이 굳이 윤 전 총장의 정치참여 선언한 날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전 위원은 이 같은 폭로 이후 낸 별도 입장문에서 경찰 수사를 맹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윤 전 총장 대변인으로 간 뒤 경찰은 이 사건을 부풀리고 확대했다"며 "국민의 지팡이가 아니라 권력의 하수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 수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취지다.

이 같은 주장이 사실관계 맞고 아님을 떠나 상당한 논란이 뒤따를 것은 불가피해 보인다. 당장 정치권에서 무수한 의혹 제기가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 전 위원의 "공작" 발언 이후 "당 차원의 즉각적인 진상규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역시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 이 전 위원의 주장대로면 여권이 윤 전 총장을 견제하기 위해 이 전 위원을 포섭하려했고 이에 실패하자 경찰에 보복 수사를 사주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경찰은 이 전 위원의 발언 이후 "법에 정해진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예정"며 짤막하지만 즉각적인 입장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