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윤호중, '국민 90% 지급' 공감대…재난지원금 절충안 마련
김부겸, 윤호중, '국민 90% 지급' 공감대…재난지원금 절충안 마련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7.21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80%'-與 '전국민' 사이 설득전 나서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19.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19.

'80% 지급'을 고수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전 국민 지급'을 당론으로 정한 민주당의 입장 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김 총리가 나서 이견 조율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를 놓고 이견을 빚어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국민 90% 지급' 방안으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회의 후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등과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40여분간 진행된 면담에서 당정은 국민 90%에게 재난지원금을 주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복수의 관계자들이 전했다.

여권 관계자는 "김 총리가 정부와 당 사이에서 역할을 하고 있다"며 "당 지도부를 설득할 건 설득하고, 입장을 반영할 건 반영하는 동시에 재정원칙 등을 강조하는 기재부와도 논의를 이어왔다"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 총리와의 면담을 통해 마련한 당정 간 절충안을 갖고 오는 21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야당과 협의에 나설 전망이다.

야당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의 '90% 지급안'을 수용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민주당 내에서 지원 금액을 낮춰서라도 전국민 지급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는 만큼, 정부와 여야는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시한으로 삼은 23일까지 막판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에선 (1인당 지급 액수를) 22만~23만원으로 조금 줄여서라도 전 국민을 줬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선 재정 당국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