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인사사령관 고태남 소장, 카투사 지원활동 유공 이용운에게 감사장 전달
육군인사사령관 고태남 소장, 카투사 지원활동 유공 이용운에게 감사장 전달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9.3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전쟁 참전 용사 예)중사 최병수 옹 등 8명에게 ‘건강기원 지팡이 증정’
육군 인사사령부는 9월 30일(목) 사단법인 카투사연합회와 공동으로 한미동맹의 상징 카투사 창설 71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육군 인사사령부는 9월 30일(목) 사단법인 카투사연합회와 공동으로 한미동맹의 상징 카투사 창설 71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카투사 역사를 돌아보며 현역 카투사 장병과 예비역, 8군 등과의 우의를 다지고 한미동맹의 상징으로 앞으로 카투사의 역할과 중요성 등에 대해 폭넓게 이해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논하는 카투사와 주한미군이 영원히 함께하자는 의미로 진행되는 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방역대책이 강구된 가운데 미8군 카투사교육대 강당에서 카투사연합회 회원과 미8군사령부 부사령관, 카투사 장병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으며카투사연합회에서 주관해 진행해 오던 것을 인사사령부와 공동주관으로 추진해 행사의 품격을 높이고 한·미가 더욱 소통하는 기회의 장으로 발돋움 했다.

행사간에는 카투사 참전사 소개, ‘참전의 기억이라는 6.25 참전용사의 강연, 참전 카투사께 드리는 현역 카투사의 편지 낭독, 카투사 참전용사 여덟분에게 건강기원 지팡이 증정‘, 카투사 발전에 기여한 연합회원 감사장 수여, 우수 카투사 표창수여 등 다채롭게 진행됐으며,

김해성 연합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카투사 창설 71주년을 맞아 지대한 관심과 지원을 해준 육군과 인사사령관에게 감사를 표하고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카투사 출신 예비역으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느낀다앞으로 카투사 발전과 한미동맹의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사령관(소장 고태남)은 축사를 통해 “6·25전쟁 초기, 풍전등화의 위기속에서 미군을 중심으로 한 유엔군의 참전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그 중심에 카투사가 있었다이제는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대한민국을 지켜온 버팀목으로 선배님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정성을 다해 예우하고 책임지는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카투사연합회는 카투사 및 예비역 카투사의 지위 향상, 한미우호 및 6.25전쟁 참전 해외 우방국가와의 교류, 국가 안보정신 강화 및 소외계층 지원, 사회 봉사활동 등을 목적으로 2007년 설립되었으며, 현재도 한미 우호증진 및 문화교류를 위한 간담회, 카투사-주한미군 지원, 주한미군 관계인 및 민간 외국인 지원, 해외거주 한국전 주요 참전국 민간인과의 민간외교를 통한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사업(기부, 자원봉사, 민간 외교활동 등), 재한 외국인과의 이해와 우의를 증진시키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