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시민연대당이 고발한 "유동규는 측근 아냐" 발언 이재명 직접 겨눠…변호사비 대납 의혹도
檢. 시민연대당이 고발한 "유동규는 측근 아냐" 발언 이재명 직접 겨눠…변호사비 대납 의혹도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10.12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도...변호사 비용으로 3억 지출" 발언도 고발...수사 부서는 아직 안 정해져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12.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 지사가 지난 6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하고 기록 검토에 나섰다.

시민단체 깨어있는 시민연대당은 지난 6일 이 지사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대장동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등이 막대한 수익을 올리는 데 관여한 것으로 의심받는데,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이 자신의 측근이 아니라고 한 바 있다.

이에 단체는 이 지사가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와 함께 서울중앙지검은 이 지사가 지난 7일 변호사비용 납부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말한 혐의로 고발된 사건도 맡게 됐다. 다만 수사를 맡을 부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 지사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친형의 정신병원 강제입원 등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부인 김혜경씨는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돼 수사를 받았지만 불기소 됐다.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다수의 변호인들이 선임됐는데, 재판을 전후로 이 지사의 재산은 3억여원만 줄어든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납 의혹이 일기도 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공개된 재산신고 내역상 재판을 전후로 실재산은 3억원이 줄었다"며 변호사 비용으로 3억원을 썼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와 관련해 단체는 "2년 동안의 기간 중 법무법인을 열 군데나 선임했고 대법관과 검사장 출신의 전관 변호사까지 선임했는데도 이 지사의 재산은 거의 줄어들지 않았다"면서 "수사기관에서 확인한다면 이 지사가 지출한 변호사 비용은 100억원에 육박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이 지사가 부인 수사와 자신의 1·2심 재판에 검사 출신 변호인인 A씨를 선임했는데, 그에게 현금 3억원과 3년 후에 팔 수 있는 상장사 주식 20억여원을 지급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러한 내용을 입증할 녹취록을 입수했으며, 향후 검찰의 고발인 조사가 진행되면 제출할 계획이라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