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 철저 당부
청주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 철저 당부
  • 양혜정 기자
  • 승인 2012.11.0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이 추위가 시작되는 늦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 많이 발생함에 따라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에 각별히 주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흔히 식중독은 30도를 오르내리며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 많이 발생한다고 생각하지만,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기온이 떨어지면 더욱 기승을 부린다.

노로바이러스가 겨울에 유행하는 이유는 바이러스의 특성 탓이다. 살모넬라균, 병원성대장균, O-157균, 포도상구균 등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은 기온이 떨어지면 증식을 멈추는 반면 노로바이러스는 온도가 떨어지면 오히려 생존기간이 연장된다. 일반적으로 실온에서는 10일, 10℃ 해수에서는 30-40일, -20℃ 이하에서는 더 오래 생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오염된 지하수나 오염된 생굴 등의 패류에 의해 주로 발생하지만, 감염 환자의 구토물과 분면, 신체접촉에 의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

사람마다 차이는 있으나 감염 후 24-48시간 정도 경과 후 메스꺼움,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세가 있을 수 있고 보통 1-3일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회복되나 어린이, 노약자는 심한 탈수로 인해 사망할 수도 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분변에 오염된 채소류는 먹지 말고 굴과 같은 조개류는 익혀먹고, 지하수는 끓여먹으며 음식물은 85℃ 이상에서 1분이상 가열·조리하여 섭취해야 한다. 조리기구는 철저히 소독해 사용하고 손은 반드시 비누를 사용하여 20초이상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