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충북도의장 선거 금품 의혹 도의원 3∼4명 참고인 조사
경찰, 충북도의장 선거 금품 의혹 도의원 3∼4명 참고인 조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6.12.01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신문】충북도의회 의장 선거 금품로비 의혹을 내사하는 경찰이 도의원 3∼4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도 의장 선거를 앞두고 일부 도의원에게 수백만원이 든 돈 봉투가 건네진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A의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도내 한 지역구 B의원은 지난 4월께 "내가 의장에 당선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5만원권 100장이 든 봉투를 같은 당 소속 C의원에게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다.

C의원은 돈을 받은 즉시 B의원의 은행 계좌로 다시 송금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돈을 주고받은 정황을 확인할 수 있는 구체적인 자료를 확보해 분석한 뒤 A의원 등을 불러 조사했다.

자료에는 금품을 주고받은 의원과 금품로비 금액, 전달 시기, 되돌려준 경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의원 등을 상대로 B의원이 지지를 호소하며 동료 의원에게 돈 봉투를 건넸는지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금품로비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기초조사 차원에서 의원들을 불러 조사했다"며 "내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해당 의원들은 "개인적인 금전 거래일뿐 금품로비 의혹은 근거가 없다"며 제기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부정 청탁과 대가성을 확인하기 위해 조만간 B의원 등을 피내사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