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투표 독려
文대통령,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투표 독려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4.0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투표 많이들 하는 편인가"…투표율에 관심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2일 오전 투표에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2021재·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21.04.0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2021재·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21.04.02.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권을 행사했다.

이날 투표에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배재정 정무비서관, 강민석 대변인, 탁현민 의전비서관,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최상영 제2부속비서관 등 참모진들이 수행했다.

오전 8시46분께 미리 투표소에 도착한 참모진들은 문 대통령에 앞서 투표를 마쳤다. 전임 노영민 비서실장은 지난해 4·15 총선 사전 투표 당시 문 대통령 사전투표 이튿날 투표했었다.

오전 8시58분께 차량으로 투표소 앞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입구에서 체온 측정과 손소독 등 코로나19 기초 방역 과정을 거쳤다. 위생장갑 착용 후 투표소로 향했다.

문 대통령이 투표 번호가 적힌 용지를 제출하자 안내 직원이 "오늘 사전투표에는 안 가져오셔도 된다"라며 웃어 보였다.

전자서명기를 통한 신원확인 과정을 거쳐 투표용지를 받아든 문 대통령은 기표소로 향해 투표권을 행사했다. 김 여사도 동일한 과정을 거쳤다.

투표를 마친 문 대통령은 사전투표율에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안영미 삼청동장에게 "사전투표를 많이들 와서 하는 편인가"라고 물었고, 안 동장은 "이 시간대 치고는 많은 편"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놀란 듯 "그래요"라고 되물은 뒤, "수고하셨다"는 격려와 함께 투표소를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