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부적절한 발언으로 중도하차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부적절한 발언으로 중도하차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4.0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1년가량 남은 임기 못채우고 하차했다.

장경훈 사장은 6일 입장문을 내고 "오후 회사 감사위원회가 열렸으며 감사위원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룸살롱의 여성 단가를 비유하며, 카드를 고르는 일이 와이프를 고르는 것과 같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장 사장은 "오해 받을 수 있는 단어를 언급해 송구하다"고 사과했지만,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과 하나카드 노조 등에서 사퇴 촉구가 이어졌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기자회견을 통해 "하나카드 내 성희롱 문제, 직장내 괴롭힘 문제를 적극 해결하고, 조직문화를 바꿔나가야 할 최고경영자가 오히려 앞장서서 조직문화를 훼손시킨 셈"이라며 "이런 발언은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의 낮은 성인지감수성과 인권의식 수준을 그대로 드러내 준다"고 비판했다.

과거 하나은행의 고위층 임원의 경우에도 사내 게시판에 충청지역 모 여성 임원과의 부적절한 관계의 글이 올라와 논란을 빚었던 사례도 있어 솔선수범해야할 고위층 임원들로 인해 하나금융그룹 전체에 이미지가 실추되어 애꿎은 일선 직원들만 고충을 겪고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