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학교주변 청소년 유해업소 단속
경북도, 학교주변 청소년 유해업소 단속
  • 이상호 기자
  • 승인 2013.04.26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는 오는 5월 21일까지 지방경찰청, 교육청, 민간단체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학교 주변의 청소년 유해업소의 불법 영업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서 학교폭력 예방 및 ‘건강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조성에 적극 힘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학교주변 유해시설의 밀집화에 따른 청소년 탈선 및 범죄 조장을 미연에 방지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의 중요성을 감안할 때 유해ㆍ불법 업소에 대해 지속적이고 강력한 점검과 행정조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도는 이를 위해 교육청, 경찰청, 민간단체 등 민·관경 합동으로 70팀 309명(도 1팀 33명, 시군 69팀 276명)단속반을 구성하여 도 합동단속반은 시·군별 지역책임제를 실시하고, 시·군 단속반은 학교별 또는 읍면동 책임제로 운영하여 단속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주요점검은 내용은 풍속업소 성매매 및 음란퇴폐 영업, 키스방 등 신·변종 업소 불법행위, 노래방·비디오방 등 청소년 출입 및 고용금지 위반행위, 호프·카페·숙박업·만화대여업 등 청소년고용금지 위반행위, 불건전 광고행위, 술·담배 판매 및 유해약물 판매행위 등이다.

불법영업이 적발되는 업소에 대해서는 인·허가 취소, 시설철거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업소별 관리카드를 서로 공유하여 고질적인 불법 및 탈법 신·변종 유해업소 정비에 전력을 다해 나갈 예정이다.

경상북도 황병수 보건복지국장은 청소년유해업소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실질적인 정화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일시적이고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적이고 주기적인 점검과 단속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학교주변 청소년 유해업소에 대하여 교육청,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현황자료를 수시로 공유 및 관리하고 지속적인 계도·단속을 펼쳐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