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경북지사, '여야정 안보협의체' 즉각 구성 촉구
김관용 경북지사, '여야정 안보협의체' 즉각 구성 촉구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7.02.1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관용 경북도지사
【의회신문】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관용 경북지사는 16일 "정부와 여야 정치권은 국가안보를 함께 지켜내기 위한 '여야정 안보협의체'를 즉각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제안했다.

김 지사는 "북한 핵으로부터 국가와 국민을 지켜내기 위한 최소한의 자위권적 수단인 사드배치라는 국가안보적 중대사를 놓고 국론이 분열되고 있는 상황은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미사일을 쏘아대는 상황임에도 중앙 정치권은 정쟁에만 몰두하면서 서로 다른 주장만 하고 있다"며 "나라의 안위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에는 국론결집이 무엇보다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정치지도자들은 사드를 둘러싸고 대안 없이 이를 이용하거나 왜곡시키는 일체의 모든 언행을 중단해야 한다"며 "사드의 추가배치를 비롯한 미국의 전략자산을 한반도에 상시적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적극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 지사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선출마 선언 시기와 관련, "나라가 혼란스럽고 탄핵 정국이라 대선을 얘기하기 어렵다"며 "(탄핵심판 후)그 시점이 적절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