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안부 장관, 개천절 집회 강행땐 공권력으로 엄정 대응
진영 행안부 장관, 개천절 집회 강행땐 공권력으로 엄정 대응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9.1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9.14.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9.14.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10월3일) 서울 도심 집회를 강행할 경우 공권력을 투입해서라도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개천절 집회가 이뤄지면 공권력을 투입할 것이냐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문에 "그렇게 해야 할 것 같다"고 답변했다.

진 장관은 "민주국가에서 표현이나 집회의 자유가 매우 중요하긴 하지만 우리가 전에 경험해보지 못했던 감염병 위기에 처해있기 때문에 이런 모임(집회)은 자제해야 한다"며 "그것을 강행한다면 정부로서는 모든 공권력을 동원해서 제지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공룡 경찰이 탄생할 것이라는 비판에 대한 입장을 묻자 "수사권 조정에 의해 상당한 수사권이 경찰로 이양돼 경찰 권한이 비대해지는 것 아니냐는 국민 걱정이 있다"면서도 "경찰의 비대화를 막기 위해 경찰업무의 자치경찰 이관, 정보경찰 수 10% 축소, 경찰대학교 개혁이 진행되고 있다. 대공수사능력을 증강할 수 있는 여러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