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의회, 제11대 전반기 의장단 구성
경상북도의회, 제11대 전반기 의장단 구성
  • 윤영호 기자
  • 승인 2018.07.10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신문】 경상북도의회는 지난 5일 제30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앞으로 2년간 도의회를 이끌어 나갈 제11대 경상북도의회 전반기 의장단을 선출했다.

의장에 장경식(포항5, 자유한국당) 의원이 선출되었으며, 부의장은 배한철(경산2, 자유한국당)의원과 김봉교(구미6, 자유한국당)의원이 각각 당선 됐다.

장경식 신임 의장은 "제11대 전반기 경북도의회 의장이라는 중책을 맡겨 주신 의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한편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화합과 소통, 경쟁과 변화로 달라진 제11대 도의회의 모습을 약속드리며, 새 출발선에서 새로운 생각! 새로운 행동! 새로운 질서확립! 으로 300만 도민의 행복의 시대를 활짝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집행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의회 본연의 기능에 대해 충실하면서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도정현안에 사항에 대해서는 도지사, 교육감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 며 "무엇보다 일자리가 늘어나고 사람들이 모여드는 경북을 만드는 의회를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300만 도민의 권익신장과 도민 행복도를 높이는데 쉼 없이 달려 나가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배한철 부의장은 “신임 의장님을 비롯한 동료 의원의 의견을 존중하고 의정활동을 잘 하실 수 있도록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지원 하겠으며, 도민의 고충과 불편을 헤아려 해결하고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교 부의장은 "오직 도민의 시각에서 지방의회의 본질인 견제와 감시기능을 통하여, 도민이 주인되는 경북으로 거듭나도록 하는 의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으며, 300만 도민의 대표기관인 경상북도의회가 신명나게 의정활동을 수행함으로써 도의회의 새로운 미래상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한편 경상북도의회 제11대 전반기 의장단의 임기는 2년이며, 11일 오전 11시 제2차 본회의를 열고 7개 상임위원 배정 및 상임위원장 선거를 통해 새로운 제11대 경상북도의회 전반기 원구성을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