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문화와 부패방지를 위한 '서울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 출범
청렴문화와 부패방지를 위한 '서울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 출범
  • 임원재 전문기자
  • 승인 2018.11.23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비리와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 앞두고 출범해 주목

서울시가 공공기관, 경제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 사회 각계각층과 손잡고 청렴문화 풍토 조성에 나선다. 서울시는 총 49개 공공·민간 기관이 참여하는 「서울특별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를 22일(목) 출범시켰다.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와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는 물론 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 차원의 청렴문화 확산과 부패방지를 위한 청렴사회민관협의회가 출범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22일(목) '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특별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 청렴실현 협약식에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하여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는 비상설 기구로 서울시장과 민간의장(송준호 흥사단투병사회운동본부 상임대표)이 공동의장을 맡는다. 사회 각 분야의 목소리를 수렴하고 이를 반영한 청렴문화 확산, 부패방지 사업을 공동 수립·추진한다. 내년 2월 중으로 ‘실무협의회’를 개최해 참여기관별 청렴 실천과제를 마련하고 이행상황을 점검·공유할 예정이다. 서울시도 이와 별개로 내년 초 ‘청렴도 향상을 위한 혁신대책’을 자체적으로 마련해 협의회와 세부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49개 참여기관은 ▴서울시 및 시 산하 공공기관(서울시·서울시교육청·자치구 등) ▴시 투자·출연기관(서울주택도시공사·서울시설공단 등) ▴경제계(금융감독원·예금보험공사 등) ▴언론계(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민간국제기구(한국투명성기구·유엔글로벌콤팩트한국협회·서울YMCA) ▴시민단체(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사)서울특별시여성단체연합회·한국여성경제인협회 서울지회) 등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22일(목) 서울시청 다목적홀(8층)에서 협의회의 출범을 알리는 ‘서울특별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 청렴실천 협약’을 체결하였다. 박원순 시장 등 49개 참여기관 대표 및 임직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협약 후엔 청렴사회민관협의회의 첫 번째 실천으로 ‘민선7기 지방정부의 반부패 전략’이란 주제 아래 ‘반부패 청렴정책 토론회’가 열렸다. 서울시, 중앙정부, 연구기관 등 반부패 청렴정책 전문가들이 기존 청렴정책에 대해 진단하고 지역사회 청렴문화 확산 방안 등을 모색한다. 특히, 시는 이날 토론회에서 논의된 반부패 정책을 검토해 서울시 ‘청렴도 향상을 위한 혁신대책’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가 주관하고 국민권익위원회, 중앙 청렴사회민관협의회,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가 후원한다.

박원순 시장은 “부패한 도시는 결코 세계적 도시로 도약할 수 없고 이는 국가적으로도 막대한 손실”이라며 “공공과 민간, 우리 사회 각계와 손잡고 구축한 반부패 네트워크를 통해 청렴문화 생태계를 조성, 서울 전역에 청렴문화 풍토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