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 도입 촉구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 도입 촉구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19.01.06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 도입을 촉구했다.

민주평화연구원 주최 '연동비례대표제 즉각 도입' 거리행진이 6일 전북 전주시 노블레스웨딩홀 부터 전주 한옥마을 경기 까지 실시된 가운데 정동영 민주평화당 당대표와 김종회 민주평화당 도당위원장을 비롯한 민주평화당 관계자들이 거리행진을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평화연구원 주최 '연동비례대표제 즉각 도입' 거리행진이 6일 전북 전주시 노블레스웨딩홀 부터 전주 한옥마을 경기 까지 실시된 가운데 정동영 민주평화당 당대표와 김종회 민주평화당 도당위원장을 비롯한 민주평화당 관계자들이 거리행진을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 대표는 6일 전주 노블레스웨딩홀에서 열린 전북도당 초청 강연회에서 "선거제도 개혁은 국민의 삶을 바꾸는 일"이라며 "국회의원을 뽑는 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연동형비례대표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이고, 선거관리위원회의 제안이기도 하다"며 "올해는 선거제도를 손볼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정 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저서 '운명이다'를 거론하며 '대통령 당선보다 선거제도 개혁이 더 중요하다'는 대목을 소개하며 "여당이 선거제도를 바꾸지 않으려는 것은 노무현에 대한 배신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지금까지 정치를 엘리트들이 해왔다면 이제는 보통 사람들이 국회에 진출하는 시대를 만들어야 한다"며 "민주평화당은 선거제도를 바꾸기 위해 태어난 당"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달 말까지 5당이 합의안을 만들어 처리해야 하지만, 지지부진한 상태다"며 "우리 삶을 바꾸는 일에 전주시민, 전북 도민, 국민이 나서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앞서 정 대표와 조배숙 전 대표, 김종회, 유성엽, 김광수 의원 등과 평화당 당원들은 '새만금 신공항 건설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