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당, 선거 투표장 감염예방대책 부실 중앙선관위 질타
코리아당, 선거 투표장 감염예방대책 부실 중앙선관위 질타
  • 남영지 기자
  • 승인 2020.04.0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당(총재 석종현, 대표 류승구)이 금일 오전 9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투표장 예방수칙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코리아당 성명을 통해, 선거 당일 투표장에 온 유권자들이 부지불식간에 코로나 감염 위험에 놓일 수 있는 상황이라며, 선관위의 감염예방 대책 수준을 질타했다.

 

- 이하 코리아당 성명문 -

투표장을 방문한 유권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다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손해배상책임 등 법적 책임을 질 것인가?

선관위의 예방수칙에 따르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투표소에 가면, 먼저 발열 체크받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발열 체크를 어느 지점에서 해야 하는지, 발열체크 통제인원을 몇 명으로 할 것인지에 대한 아무런 지침이 없다.

통상적으로 투표장 입구에서 발열체크를 하는 경우 투표순서를 기다리는 투표장 근처의 대기 유권자들 상호간에 감염이 발생하는 경우를 방지할 수 없는 문제가 생긴다.

1m 거리두기를 한다고 해도 모두가 반드시 지킨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며, 이 경우 통제요원들이 안내와 지도가 필요하지만, 그에 대하여 선관위의 예방수칙에서는 아무런 설명이 없다.

게다가 마스크가 없거나 사정상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한 유권자가 있을 때에는 투표장에 온 유권자를 돌려 보낼 것인가? 이를 위해 공적 마스크를 사전에 준비해야 하는데 그에 대한 대책도 없다.

신성한 투표권 행사를 위해 투표장을 찾은 유권자들이 선관위의 관리부주의로 인해 코로나19 감염이나 집단감염의 문제가 생긴다면, 문제는 매우 심각하게 될 것이다.

이에 코리아당은 선관위의 코로나19 관련 예방수칙을 보완해서 유권자들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일련의 보완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